Home story

[Home story] 내 집 마련기 2 : 자금이 부족한 신혼부부, 오피스텔이 대안일까?

JWonder 2021. 1. 4. 16:50
반응형

[Home story] 내 집 마련기 1 보러가기

 

[Home story] 내 집 마련기 1 : 신혼부부, 전세를 벗어나 매매를 꿈꾸다

지난 6월 아파트를 매수하고 6개월이 지난 지금, 어떻게 내집마련을 했는지에 대해 기록을 해볼까한다. 2018년 11월에 결혼을 하고 용인 수지 상현동에 신혼집을 마련하였다. 당시에는 아파트가

stevie.tistory.com

 

일단 집을 사고자 마음을 먹으니 너무나 조급해진다.
늘 쳐다보는 네이버 부동산과 호갱노노의 가격은 하루가 다르게 오르는 것 같고
매물은 말라가고 있으며 여기 저기서 부동산 폭등이라고 입을 모아 외치고 있었다.

나는 동네의 많은 부동산을 돌아다니지 않았다.
운이 좋았던 건 믿을 수 있는 부동산이 있었고, 부동산에서 최선을 다해
매물을 찾아주셨다는 것이다.

그러나 부동산의 개념이 전혀 없던 나는 
부동산에서 보여주는 현실적인 매매 가능 금액인 4.5억(영끌)정도인
매물을 보며 '이런 다 낡은 집에서 어떻게 사냐'라는 생각만 들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참으로 바보같고 수준이 낮은 생각이었다.
미래 가치를 보고 매매를 결정해야하는데 눈 앞의 환경만 보고 있었던 것이다.

내가 느낀 내 집 마련의 가장 중요한 점은 바로 미래 가치다.
물론 실거주를 한다면야 어디라도 몸 누일 곳만 있으면 될 것이다.
그러나 이왕이면 같은 값이면, 향후 집값이 더 오를 곳을 찾아 매수해야한다.

당시의 나는 이런 아파트들이 하나도 마음에 들지 않았다.
(그 아파트들은 지금 최소 2~3억이상 올라가 있다)

그러다 부동산에서 마지막으로 보여준 곳은 
광교지웰홈스 라는 오피스텔이었다.

광교지웰홈스, 출처 : 베이버

구축 아파트만 보다가 2016년에 지어진 새 것 같은 집을 보니 바로 마음에 들었다.
오피스텔이긴 하지만 생활형이라 아파트랑 다를 바 없어 보였고, 위치 또한 신분당선을 탈 수 있을 것 같았다.
오피스텔이라 관리비가 많이 나오고 중앙냉난방이라는 건 귀에 들어오지도 않았다.

그렇게 이 오페스텔을 보고 난 뒤 나의 강력한 주장으로
이 집을 구매하려고 하였다. 당시 3.6억 정도였던 이 물건은 나에게 가격적인 메리트까지 있어보였다.
그래서 바로 가계약금 300만원을 집주인에게 송금하였다.

그렇게 서둘러 가계약금을 송금하고 주위 사람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그들의 반응은 하나같이 왜 오피스텔을 굳이 매매를 하냐는 것이었다. 오피스텔에 살고싶으면 전세를 살라고 말이다.
회사 팀원들, 장인어른, 친정부모님 할 것 없이 모두가 매매를 말렸다

이렇게 하나같이 반대를 한다는 건 그 말을 들어야 한다고 생각이 들었고
결국 집주인에겐 미안하지만 대출이 안나와서 매매가 어려울 것 같다고 전달했다.
가계약금 300만원은 포기하는 셈 치고.

아까웠다. 그 돈이면 와이프 가방을 하나 살 수 있을텐데.
부동산 실장님께 부탁하여 돈이 충분치 않으니 돌려받을 수 있냐 여쭤봐달라했고
다행히(!) 가계약금을 돌려주셨다.

지금 생각해보면 이 오피스텔을 매매 안 한 것이 천만다행이다.
오피스텔은 취득세가 4%고(취득세만 1400만원 가까이 나온다) 관리비가 비싸다.
또한 은 면적이라도 공용면적으로 빠지는 부분이 많아 실제 면적이 좁다.

이 같은 단점은 당시에는 잘 와닿지 않았다.
집을 사야했기에, 그 정도는 감수할 수 있다고.
하지만 돌이켜 생각해보니 쓸 데 없이 천만원 가까이 비용을 더 쓰면서
집값이 오르기 힘든 오피스텔로 굳이 들어가는 악수였던 것이다.

나를 말려준 주위사람들에게 감사하고
이 일을 계기로 정신 차린 나는 현실에 맞는 아파트를 다시 찾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딱 맞는 아파트를 찾을 수 있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