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story

고만고만한 피피티들은 가라<실전프로젝트로 배우는 프레젠테이션 기획+디자인>

JWonder 2010. 4. 17. 23:04
반응형
* 이 포스팅은 위드블로그 리뷰어로 선정되어 이루어졌습니다. 고맙습니다 : )


제목 : 실전 프로젝트로 배우는 프레젠테이션 기획+디자인
저자 : 피피티코리아, 전상오, 김보성, 윤미자
출판사 : 한빛미디어
초판 1쇄 발행 : 2010. 3. 12
535P
2010. 4. 3(토) 도착
2010. 4. 16(금) 완독



당장 발표할 피피티를 만들고 싶은가? 이 책을 보라

피피티의 제작과 발표는 이제는 익숙한 모습이다. 대학에서 무수히 많은 피피티 발표를 하고 이는 사회생활까지 이어진다. 당장 나도 다음 주 까지 만들어야할 피피티만 두 개이다. 피피티를 만들 때마다 고민하는 것은 피피티를 어떻게 꾸밀 것인가가 아니라 피피티의 뼈대를 어떻게 세울 것인가에 있다.

아무리 화려한 피피티 스킬을 가지고 있어도 피피티 기획이 미흡하다면 그 피피티는 생명을 잃은 것과 같다. 또한 피피티의 의도와 내용이 훌륭해도 너무나 평범하고 밋밋해 보는 사람의 흥미를 잃게 만든다면 피피티의 임무를 다 하지 못한 것이다.

그럼에 있어서 <실전 프로젝트로 배우는 프레젠테이션 기획+디자인>은 완벽한 책이다. 책과 함께 따라하면 당장 내일 발표할 피피티의 제작도 가능하다. 물론 깔끔하고 주위를 끄는 디자인으로 말이다. 단순히 화려한 그림만을 넣는 것이 아니라 적절한 디자인이 가장 눈에 띄었다.

시중에 나와있는 많은 피피티 관련 서적과 다른 점

뭐니뭐니 해도 실용성이다. 사업계획서에서 제안서까지 참으로 실용적이게 만들어 놓았다. 기존에 나와있는 책들은 파워포인트의 메뉴 하나하나의 설명에서부터 별 쓸모없는 내용까지를 죽 늘어놓은 식이었다. 하지만 이 책은 그런 필요없는 것들은 생략해 버리고 빨리 피피티를 만들어야 하는 독자를 위해 구체적인 디자인과 내용 전달방법을 알차게 담았다.

간지 슬라이드란 파트에서는 정말 내 눈을 확 끄는 피피티가 많았다. 평소 학교 과제에 있어 피피티 만들기를 좋아하는 나에게는 새로운 도전이자 기쁨이었다. 나와있는 디자인을 토대로 나만의 피피티를 만들면 꽤 수작이 나올 것 같다.

피피티라는 것은 기획력과 창의력의 산물이다.누가 얼마나 심도 있게 기획하여 그걸 얼마나 창의적이게 피피티에 담아냈는가가 중요하다. 이 책을 보면서 피피티 계획을 짜다보면 자연스럽게 기획과 디자인이 머리에 그려진다. 피피티를 많이 만드는 사람들에게는 필수서적이라고 칭해도 되겠다.

듬뿍 주는 알짜베기 선물들

부록 CD의 알짜베기 피피티 파일과 이미지들은 물론이고 홈페이지에서 무료 피피티 서식을 다운 받을 수 있다. 한국 피피티 시장의 강자인 피피티코리아의 호쾌한 배포다. 피피티에 미숙한 사람들이라면 이런 기존 서식들로 충분히 깔끔한 피피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정보의 홍수 속에 살고 있는 지금 알맞은 정보를 선별하여 남들에게 주목을 끌게 하기는 쉽지 않다. <실전 프로젝트로 배우는 페레젠테이션 기획+디자인>은 독자에게 빠르고 간편한 피피티의 매력의 비밀을 가르쳐 줄 것이다.



반응형